달성 용연사(龍淵寺) 금강계단(金剛戒壇) : 보물 제 539호 계단(戒壇)이란 부처님사리를 모시고 수계의식(授戒儀式)을 행하는 곳으로 금강계단(金剛戒壇)이라 하며, 부처님이 항상 그 곳에 있다는 상징성을 띠고 있다. 금강계단의 앞에는 적멸보궁(寂滅寶宮)이라는 편액을 건 전각을 건립하는데, 그곳에는 불상을 봉안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그것은 금강계단에 부처님을 상징하는 부처님사리가 봉안되어 있어 예배의 대상이 되기 때문이다. 진신사라탑의 석조계단은 통도사 금강계단, 금산사 방등계단, 그리고 이곳 용연사 금강계단이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계단(戒壇)이다.

용연사 금강계단은 임진왜란(1592년) 때 난을 피해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통도사에서 금강산으로 모시고 갈 예정이었으나 승군들의 주둔지로서 비슬산용연사가 안전함을 판단하여 용연사에 봉안하였다. 전란이 위급할 경우 금강산으로 옮길 예정이었으나 전란이 평정되어 사명대사의 제자 청진스님이 부처님사리 2과중 1과는 본래 봉안처인 통도사로 돌려보내고 1과를 용연사에 봉안한 것으로 추정된다.

용연사 금강계단은 돌난간이 둘러진 구역 안에 마련된 널찍한 2단의 기단基壇)위로 종모양의 탑신(塔身)을 올린 모습이다. 아래층 기단은 네 모서리마다 사천왕상(四天王像)을 1구씩 세워두고, 위층 기단은 4면에 팔부신상(八部神像)을 돋을새김 하였는데, 뛰어난 조각솜씨는 아니지만 섬세하고 규형감이 있어 단조로운 구조에 아름다움을 더해주고 있다. 조선시대에 유행한 양식을 보이고 있는 탑신은 별다른 꾸밈을 하지 않은 채 꼭대기에 큼직한 보주(寶珠:연꽃 봉우리 모양의 장식)를 조각해 두었다.

절 안에 세워진 석가여래비에는, 석가의 사리를 모시고 이 계단을 쌓았다는 내용이 기록되어 있는데, 이 기록을 통해 조선 광해군 5년(1613)에 계단이 완성되었음을 알 수 있다. 전체적으로 구조가 섬세하고 조각기법이 예리하며, ,특히 17세기 초에 만들어진 작품으로서 당시의 석조건축과 조각을 연구하는데 소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