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사
구 분 제 사 안 내
천도재 사십구재를 미처 올려주지 못한 영가나, 죽음에 대한 준비가 전혀 없이 사고를 당한 영가는 생전의 삶에 대한 애착, 억울함, 혼란한 생각으로 중음신으로 떠돌게 되는데 이럴 때 올리는 재를 천도재라고 합니다.
경전에 “작은 모래알이라도 물에 던지면 가라앉지만 큰 바윗돌이라도 배 위에 실으면 능히 바다를 건널 수 있듯이 사람의 죄업도 비록 작은 것이라도 그 악보를 받게 되지만, 아무리 큰 죄업도 부처님의 공덕과 위신력을 빌리면 능히 제도를 받을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놀랍게도 재를 지낼 때 염불 소리를 들으면 영가는 식이 맑아 보다 쉽게 깨달음을 이뤄 천도를 한다고 합니다.
49재 돌아가신 영가에게 공양물을 받들어 올린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영가가 돌아가신 날로 부터 칠일 째 되는 날에 초재를 올리게 되는데 그것을 7일마다 일곱 번 올린다 하여 49재라고 합니다.
칠일 만에 한 번씩 재를 올리는 이유는 사람이 죽으면 다음 생을 받을 때까지 육신 없이 혼령만 있는 중음신으로 떠돌다가 49일 안에 자신의 업을 심판받게 되는데, 유가족이 영가를 위해 공덕을 지으면 좋은 곳에 갈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죽은 이를 위해 수행으로 덕이 높으신 스님을 모셔 재공양을 베풀고 법을 설하면 영가가 크게 깨달아 극락왕생한다고 합니다.
설. 추석 차례 민속의 명절을 부처님께 고하고 유주무주 선망부모 조상님께 지극한 마음으로 상을 차려 차례를 올립니다. 차례의 의미에서도 알 수 있듯이 오랜 옛날부터 우리 조상님들은 조상님 전에 정성스럽게 다린 차를 올리며, 조상님들의 음덕을 기렸습니다.
용연사에서는 민속의 명절 설과 추석에 사찰을 찾는 불자님들의 정성을 담아 지극한 마음으로 선망부모 유주무주 일체고혼들을 위하여 합동차례를 비롯한 단독차례를 모십니다. 조상님들의 음덕을 기리며, 부처님의 가르침을 조상님 전에 올릴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될 것입니다.
기제 4대까지의 선망조상이나 먼저 가신 가족 친지를 위하여 영가의 제사일에 재공양을 올리는 의식을 말합니다.

접수문의 : 용연사종무소(053-616-8846)